시 감상 | 음악 감상 | 사진 감상 | 명화 감상 | 영화 & 드라마 감상
로그인
하루 한 우물만 (10-19)
Panglossian

[pan-glows-ee-uhn]
: characterized by or given to extreme optimism, esp. in the face of unrelieved hardship or adversity.
지나치게 낙천적인
*볼테르의 "Candid" 중 Pangloss 교사의 낙천적인 성격에서 유래

도우미
Daum 사전
Naver 사전
예문/표현 검색
셈장이
오늘 오신 손님: 12명
어제 오신 손님: 20명
모두 합쳐서: 66150명


구분 영시 | 한국시 | 자작시 |
한국시 : 늙은 어머니의 발톱을 깎아드리며 / 이승하
 Moon 
| 2018·03·10 09:49 | HIT : 215 | VOTE : 64
늙은 어머니의 발톱을 깎아드리며 / 이승하


작은 발을 쥐고 발톱 깎아드린다
일흔다섯 해 전에 불었던 된바람은
내 어머니의 첫 울음소리 기억하리라
이웃집에서도 들었다는 뜨거운 울음소리

이 발로 아장아장
걸음마를 한 적이 있었단 말인가
이 발로 폴짝폴짝
고무줄놀이를 한 적이 있었단 말인가
뼈마디를 덮은 살가죽
쪼글쪼글하기가 가뭄못자리 같다
굳은살이 덮인 발바닥
딱딱하기가 거북이 등 같다

발톱 깎을 힘이 없는
늙은 어머니의 발톱을 깎아드린다
가만히 계셔요 어머니
잘못하면 다쳐요
어느 날부터 말을 잃어버린 어머니
고개를 끄덕이다 내 머리카락을 만진다
나 역시 말을 잃고 가만히 있으니
한쪽 팔로 내 머리를 감싸 안는다

맞닿은 창문이
온몸 흔들며 몸부림치는 날
어머니에게 안기어
일흔다섯 해 동안의 된바람 소리 듣는다.
프린트 목록 추천
번호분류        제목 조회 추천
한국시   늙은 어머니의 발톱을 깎아드리며 / 이승하 215 64
171 한국시   가시는 생각, 오시는 생각 / 한영옥 629 183
170 한국시   또 다른 충고들 / 장 루슬로 937 221
169 한국시   병 속에 시간을 담을 수 있다면 / 정구성 1230 130
168 한국시   사랑할 시간이 많지 않다 / 정현종 1131 97
167 자작시   사랑할 시간이 많지 않다 (모방시) 1245 109
166 한국시   따뜻한 편지 / 곽재구 1367 109
165 한국시   꽃보다 마음을 먼저 주었네 / 곽재구 1333 94
164 한국시   그네. / 권희연 1484 111
163 한국시   못 자국을 따라서 / 고두현 1267 117
162 한국시   관계 / 이정록 1385 150
161 한국시   기차표를 끊으며 / 이정록 1374 106
160 한국시   사냥의 즐거움 / 성미정 1295 105
159 한국시   토끼 / 이정록 1446 119
158 한국시   방문객 / 정현종 1533 106
1234567891012
검색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GGAMBO
Copyright (c) 2006-2011 Moonglish.com All Rights Reserved.    |    문글리쉬를 한눈에    |    편지하기    |    통합 검색